서울아침햇살은  눈부셨다.오랜장마로인해 여름인데도 햇살이 반가웠다.오늘아침  난 이 따스한 햇살을 더이상 볼수없는 친구의 소식을 들었다.한참을 멍하니하늘만 쳐다보다 애궂은 담배만 연달아 두개피.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덕연이의 부고소식었다.기억을 더듬어야할만큼  조용한 친구였고 앨범을 뒤지고서야 덕연이를 알수있는 친구들도  많을거라 생각한다.하지만 난 초등부터 동창인관계로 덕연이를 잘 알고있다.아주착하고 순수한아이였는데...많이 당황스럽고,혼란하지만 여러 동창들에게 일단 부고를 올린다.친구들아! 하던일을 잠시멈추고 우리다같이 그때 그시절의 덕연이를 한번 떠올리면서 마지막 가는길에 국화잎을 뿌려주자꾸나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빈소는 거창적십자병원이고,사인은 8월23일 새벽녁에 잠자다가 심장마비로 현재추정중이다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잘가라 칭구야!!!